대추 방울 토마토
new icon
35,000원

[친환경] 유기농산물
인증번호 : 71-1-202
인증기관 : (주) 비씨에스코리아


임영택 / 김은애 농부의 토마토 이야기 


토마토 농사는 언제부터? 
딸기는 16년 되었고 토마토는 10년 정도 되었습니다. 현재 대추 방울토마토와 완숙 토마토를 농사짓고 있습니다. 저는 토마토를 6단 정도까지만 키우고 있는데요, 그 이상 안 키우는 이유는 세력이 받쳐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위로 크면 클수록 양분이 다 전달되지 못해서 맨 위에 건 크기가 너무 작아져서 6단 정도에서 마무리합니다.

물론 거름을 많이 주게 되면 더 높이 키우는 것도 가능은 하겠지만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 하는 게 지금으로서 제가 갖고 있는 토마토 농사에 대한 생각입니다. 대신 완전하게 빨갛게 익었을 때 수확을 하려고 합니다. 보통 주황빛이 돌때 수확을 하기도 하는데 완전히 빨갛게 익어야 더 맛이 좋아지기 때문에 빨갛게 익었을 때 수확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유혹을 뿌리치고 이 길을 가는 이유는?
제가 뭐 대단한 신념을 갖고 있기에 지킨다는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 친환경 농업(유기농업)을 시작한 이유도 아이들 때문이었고, 지금도 아이들 때문에 계속하고 있습니다. 아빠가 유기농업을 하는 것에 대해 아이들의 자부심이 굉장히 큽니다. 앞으로도 계속 유기농업을 하겠다는 것은 스스로의 다짐이고 저 스스로와 아이들에게 지켜야 할 약속입니다. 아이들이 인정해 주는 아빠가 최고로 멋지지 않을까? 그게 제가 제일 원하는 바입니다. 


세아유 토마토는?

토마토의 구성
세아유 토마토는 빨갛게 완전히 익은 토마토만을 선별해서 출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주황색일 때는 수확하지 않고, 빨갛게 익었을 때만 수확을 합니다. 토마토가 갖고 있는 본연의 향과 맛을 오롯이 전달해드리는 것이 세아유의 철학이자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입니다.


토마토의 크기와 양
공씨아저씨네에서 판매하는 모든 과일은 '혼합과' 판매를 원칙으로 합니다. 과수을 크게 키우기 위한 인위적인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 사진 속에 보이는 정도의 크기의 범위 안에서 크기 선별 없이 담깁니다. 토마토는 아래에서 위로 자랄수록 조금씩 크기가 작아질 수밖에 없는 작물입니다. 가장 작은 크기의 토마토도 사진 속의 가장 오른쪽의 크기보다 작아지지는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유통되는 대추방울토마토는 크기에 따라 특품 그리고 1번~6번과로 구분합니다. 특품은 한 입에 쏙 들어가지 않아서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기피한다는 이유로 선호받지 못하고, 1번에서 3번 사이의 크기가 최상품으로 인정받습니다. 최근에는 2~3번과를 가장 선호하는 추세입니다. 이 작은 대추방울토마토조차 크기 선별을 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생각해보야야 합니다. 



2.5킬로 박스에 이 정도의 대추 방울토마토가 담깁니다. 5킬로는 2배로 생각하시면 되겠죠? 사진 속에 보이는 정도의 크기의 범위 안에서 크기 선별 없이 담깁니다.  대부분 좌측 크기 정도의 토마토가 담깁니다.


포장 방법
2018년 부터는 기존 스티로폼 박스 대신 종이박스로 교체합니다. 올해 쓰레기 대란 이후에 포장 쓰레기를 줄이는 부분에 대해서 공씨아저씨네와 세아유 농가에서 많이 고민끝에 이와같은 변화를 실천합니다. 가정에서도 부피를 많이 차지하고 석유 화학물질인 스티로폼 박스를 종이박스로 대체하는 것부터 실천을 하려고 합니다. 내부에 완충재도 별도로 넣지 않습니다.

2.5kg 상품 실제 포장 모습입니다.


내부의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그 동안 사용했던 스티로품 완충재 대신 박스 안에 4등분 종이 칸막이를 넣었습니다. 칸막이가 완충재의 역할을 하면서 충격을 흡수하게 됩니다. 비닐과 플라스틱이 없는 포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5kg 상품은 2.5kg x 2(box)


배송 및 보관

※ 배송일
①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주 2회만 출고합니다. 
(주문 순서대로 순차 배송)
② 날씨에 따라서 배송일은 변동될 수 있습니다. 

※ 택배사 : 우체국 택배

※ 보관 방법 : 가급적 상온 보관 (수령후 냉장 보관)
- 수령 후 일주일 이내에 드실 것을 권장합니다.



특이사항

주문 전 안내사항 
7월 토마토는 이렇습니다. 6월의 토마토와는 다릅니다.

1. 열과가 종종 나옵니다.
장마철에는 토마토는 열과[fruit cracking, fruit splitting, 裂果, れっか]가 많이 발생합니다. '열과'라하면 토마토가 물을 빵빵하게 먹어서 과피가 일부 터지는 증상입니다. 보시는 사진속의 토마토 처럼요. 저희가 포장 작업을 하면서 열과는 다 선별해서 박스안에 담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일부 과음한 녀석들은 배송중에 지들끼리 부딪혀 배를 째기도 합니다. 열과는 드시는데는 아무 지장이 없으나 터진 토마토를 보냈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종종 계세요.

이제 앞으로 더욱 더워지는 날씨 탓에 배송중에 토마토가 열을 많이 받아서 종종 열과가 발생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배송될 토마토는 열과 발생량 감안해서 평소보다  많은 양을 담아서 넉넉하게 보내드릴 예정입니다그러니 배짼 토마토가 일부 나오더라도 즐거운 마음으로 드셔주세요.

정상열과[裂果]


잎누런 증상


2. 꼭지가 누렇게 변색될  있습니다.
그리고 가끔 꼭지 부분이 누런색으로 되어있어서 수확한지 오래된것으로 오해한 분들이 계신것 같습니다. 토마토의 맛과 향을 좋게 하기 위해 7월부터는 단수에 들어갑니다. 그러다보니 나무에서 자랄때도 꼭지가 누렇게 되는 현상이 많이 발생합니다. 이건 극히 정상적인 토마토 생육과정중의 하나입니다. 또한 초록색 꼭지도 말라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예전보다 덜 싱싱해졌다는 오해는 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매일 아침 수확해서 당일 출고하는 원칙은 철저하게 지키고 있습니다.

3. 크기가 작습니다.
앞서 7월부터는 토마토밭이 단수에 들어가기 때문에 토마토의 크기가 많이 작아집니다. 이는 당연한 현상입니다. 크기만 크고 물맛이 나는 토마토를 만들지 않기 위해 저희는 애써 크기를 키우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7월에 수확하는 토마토는 크기가 작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대신 맛은 점점더 진해질 것입니다. 6월에 드셨던 토마토보다 크기가 작아져서 저희가 꼬맹이만 보내드리는 것으로 오해하는 분들이 종종 계시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세아유만의 농사 철학


씨가 없는 토마토가
시장을 점령한 이유는?
토마토를 수정하는 방법은 벌로 수정하는 방법과 토마토톤으로 수정하는 방법 2가지가 있습니다. 전체 토마토 농가를 보았을 때 토마토톤으로 수정하는 비율이 현저하게 높다고 보시면 됩니다. 일종의 호르몬제인데 농약으로 분류가 되어있기 때문에 친환경 농가에서는 토마토톤을 쓸 수 없습니다. 정상적으로 벌 수정이 되면 토마토의 씨방이 큽니다. 반면에 토마토 톤으로 수정한 것은 씨앗이 점처럼 작고 과육이 두껍습니다. 토마토는 씨앗을 얻기 위해 열매를 맺는 것인데 인간의 욕심에 의해 씨앗도 맺지 못하고 사멸하는 것이기 때문에 토마토톤으로 수정하는 방식은 지양하고자 합니다.


보통 농가에서 벌로 수정을 하지 않는 이유는 수정률이 많이 떨어지고, 유통업체에서 벌 수정한 토마토를 원하지 않기 때문인데요. 왜냐하면 벌 수정한 토마토는 유통기한이 짧습니다. 벌 수정한 토마토는 수정을 했을 때 씨방이 크고 과육이 얇습니다. 토마토톤 수정을 하게 되면 그 반대의 결과가 나옵니다. 토마토 톤으로 수정한 토마토가 열흘 정도 버틴다고 하면 벌 수정 토마토는 4-5일 밖에 보관이 되지 못하기 때문에 유통업체에서는 벌 수정 토마토를 원하지 않습니다. 

단단하고 오래 보관할 수 있어야 판매에 용이하니까요. 농민들이 귀찮아서 토마토톤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유통에서 원하기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소비자분들을 만날 기회가 있으면 항상 말씀드립니다. 친환경이든 아니든 관계없이 씨가 있는 토마토를 먹어달라고요. 소비자가 씨가 있는 토마토를 요구하면 유통업체와 농민들도 벌 수정 토마토를 더 선호하게 되지 않을까요?


벌 수정을 위한 호박벌통


완전하게 익은 빨간 토마토로
유통하는 것이
어려운 현실
세아유는?
저도 예전에 재배했던 품종들 같은 경우는 절반 정도 익었을 때 수확해서 출고를 해도 배송 과정 중에 터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품종이 변화하고 발전을 하면서 빨갛게 익어도 경도가 어느 정도 받쳐주고 맛도 좋은 품종들이 등장함에 따라서 빨갛게 익어서 수확하는 게 점차 가능해지고 있긴 한데 여전히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토마토톤과 같은 맥락인데 유통에서 초록 토마토를 원하기 때문에 농가에서는 조기 수확을 하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완숙된 토마토보다는 덜 익은 토마토가 유통기한이 길 테니까요. 토마토는 익을수록 열과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농민 입장에서 보면 덜 익었을 때 수확을 하면 로스율이 줄어들기 때문에 이익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토마토의 맛과 향은 푸를 때 따서 후숙한 것과 자연 상태에서 빨갛게 익은 것 사이에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시중 유통 현황이 이러하니 갈수록 소비자들도 원래 토마토가 가진 고유의 맛과 향을 느끼기 어렵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토마토에 함유되어있는 것으로 알려진 라이코펜 성분도 푸를 때 수확한 것과 완전히 익었을 때 수확한 것에 차이가 있습니다.



세아유 토마토 맛의 비밀
사람들이 가끔 묻습니다. 도대체 토마토에 무슨 짓을 하길래 그렇게 맛있냐고요? 사실 저는 아무 짓도 하지 않습니다. 밑거름을 주는 양도 일반 농가의 절반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냥 완전히 잘 익었을 때 수확해서 출고를 하는 것 밖에 제가 하는 일은 없습니다. 토마토가 수확되는 시기가 초여름부터 한 여름까지입니다. 날씨가 덥기 때문에 택배 배송되는 하루 동안에 토마토가 후숙하게 되는데 그 하루 동안에 토마토가 익어서 터져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방울토마토는 경도가 단단해서 덜한데 완숙토마토의 경우 문제가 심각했죠. 대추방울토마토는 '쿨'이라는 품종을 재배하고 있는데 평균 당도가 9~10Brix로 원형계 방울토마토보다 2~3도 높고 토마토 본연의 향과 식감이 좋고 저장성도 뛰어나 이 품종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임영택 농부가 생각하는
맛있는 토마토란?
딸기도 마찬가지이지만 저는 과일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향’(香)이라고 말씀드립니다. 토마토 고유의 향과 단맛과 신맛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완전히 익은 토마토를 수확해서 보내드리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토마토 본연의 맛을 느끼게 해드리고 싶어서입니다. 작물은 시기에 따라서 맛은 계속 변화하는 것이 정상입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은 늘 한결같은 맛입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면 단맛이죠. 사실 농민이 농작물을 재배하면서 가장 쉬운 것은 당도를 높이는 것입니다. 




당도에 대한 부분이 계속 요구가 되다 보니 당도를 높이는 비료부터 시작해서 많은 약재들이 나오더군요. 비료까지도 당도 향상의 기능이 첨가된 비료가 일반화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꼭 그렇게까지 달게 먹어야 되는가? 물을 많이 준 상태에서 당도만 높이면 고유의 맛과 향이 나는 것이 아니라 토마토 모양에 단맛만 나게 됩니다. 토마토는 향이 강한 작물이라 그 향을 잃어버리게 되지요. 크기를 크게 키울 욕심을 버리고 물을 조절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맛있는 토마토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토마토는 원래 당도가 높은 작물이 아닙니다. 원래 토마토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맛과 향이 나는 토마토가 저는 가장 맛있는 토마토라고 생각합니다. 소비자들의 인식 전환도 함께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상품정보 제공고시
포장단위별 용량(중량), 수량, 크기
박스포장 (2.5kg / 5kg)
생산자
임영택
원산지
국산 (충청남도 홍성군)
보관방법 또는 취급방법
환기가 잘 되고 서늘한 곳에 보관 (상온보관/냉장보관) / 가급적 상온에 보관 후 4~5일 이내에 드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제조연월일(포장일 또는 생산연도), 유통기한 또는 품질유지기한
상품상세참조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070-8800-7863
구성품
대추방울토마토 (2.5kg / 5kg)

상식적인 과일가게
공씨아저씨네


Uncle Ggong's Fruit Shop

ㅤ|ㅤ업무시간AM 10 ~ PM 5  (월~금 / 토요일, 공휴일 휴무)     |고객센터     070-8800-7863     uncleggong@gmail.com    입금계좌  KB국민 505801-01-217301  예금주 : 공석진 (공씨아저씨네)


            


    상식적인 과일가게, 공씨아저씨네


    상호 : 공씨아저씨네  |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HEYGROUND 성수 시작점 S617  |  대표 : 공석진


    사업자등록번호 : 384-29-00030  |  통신판매번호 : 2019-서울성동-02103  [확인]  |  개인정보책임자 : 공석진


    ABOUT  |  FAQ  |   AGREEMENT  |   PRIVACY POLICY


    Copyright 2011 ⓒ 공씨아저씨네 All rights reserved